컨텐츠 바로가기

'캐릭 쪽지' 받고 놀란 프레드…무슨 내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남동현 기자 = 프레드가 경기 도중 마이클 캐릭 감독 대행으로부터 쪽지를 받고 놀라며 온라인상에서 조롱의 대상이 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9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에서 첼시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맨유는 승점 18점(5승 3무 5패)으로 8위에 위치했다.

이날 경기는 맨유에 있어 중요한 경기였다. 첼시와의 라이벌 매치이기도 했지만 리그 3연패에서 벗어나야만 했다. 객관적 전력에서 열세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지만 맨유는 수비 라인을 견고하게 유지하며 첼시의 공세를 막아냈다.

팽팽하던 균형을 먼저 깬 쪽도 맨유였다. 후반 6분 조르지뉴가 중원에서 실수를 범하자 이를 제이든 산초가 가로채 첼시 진영으로 돌파했다. 산초는 비어 있는 수비진 사이로 침착하게 슈팅을 시도했고, 그대로 첼시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맨유는 후반 24분 조르지뉴에게 페널티킥 실점을 허용하며 리드를 지키지 못했고, 결국 첼시와 승점 1점씩 나눠 가졌다.

이날 1-1로 팽팽한 흐름이 이어지던 후반 44분 프레드가 교체 투입된 도니 반 더 비크로부터 쪽지를 건네받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는 캐릭 감독 대행이 전술 지시를 위해 프레드에게 쪽지를 전달한 것이었다.

이는 경기 종료 후 곧바로 온라인상에서 조롱의 대상이 됐다. 그 이유는 경기 막판 프레드가 놓친 결정적인 실수에 있었다. 후반 42분 첼시의 에두아르 멘디 골키퍼가 결정적인 패스 미스를 범했고, 이를 컨트롤한 프레드가 기회를 잡았다. 주위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제시 린가드가 있어 수적으로 유리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프레드는 슈팅을 선택했고,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허무하게 찬스를 날렸다.

팬들은 상상력을 동원해 SNS에서 프레드의 쪽지 내용을 예상했다. 팬들은 "다시는 슈팅을 하지 마라", "제발 축구를 할 수는 없을까?" 등의 메시지를 남기며 프레드를 조롱했다. 한 팬은 "You Sxxx"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