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난민과 국제사회

[영상] 난민 보트서 태어난 새 생명…목숨 건 유럽 진입에 사건 사고 잇따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난민이 탄 배 안에서 태어난 신생아가 이탈리아 해안 경비대의 도움으로 구조되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난민 수백 명을 태우고 아슬아슬하게 바다를 항해하던 난민 보트에서 새 생명이 탄생하는 기적이 일어났다.

이탈리아 해안 경비대는 27일(현지시간) 남부 칼라브리아 지역 해안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표류하던 난민 보트를 발견한 뒤 구조를 위해 접근했다.

늦은 밤 시작된 구조 작업은 악천후 탓에 16시간 이상 걸렸고, 이 과정에서 미성년자 41명을 포함해 총 244명이 구조됐다.

구조된 난민 중에는 막 태어난 신생아도 있었다. 이탈리아 해안 경비대가 공개한 영상에는 구조대가 보트 밖으로 신생아를 옮기는 모습이 생생히 담겼다.

성별이 확인되지 않은 신생아는 성인용 겨울 외투에 둘러싸여 있었다. 정확한 건강상태는 공개되지 않았다.
서울신문

사진= 국경없는 의사회(MFS Sea)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으로 건너가기 위해 보트에 몸을 실은 난민이 지중해 위에서 사고를 당하는 일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국경없는의사회(MSF)가 리비아 해안에서 약 30㎞ 떨어진 곳의 조난 신호를 확인하고 다가갔다가, 난민 186명이 빽빽하게 탄 보트를 발견했다.

구조된 사람들은 기니, 나이지리아, 코트디부아르, 소말리아, 시리아에서 온 난민들이다. 그중에는 10개월밖에 되지 않은 어린아이도 있었다. 구조대는 24시간 동안 3차례 구조작업을 벌였지만 배 아래 깔려 있던 10명은 결국 목숨을 잃었다.

사망자 10명은 약 13시간 동안 배 아래에 깔려있었으며 생존자들도 같은 배에 탄 가족, 친구가 죽어가고 있다는 것도 알지 못했다. 한 생존자는 “유럽 당국이 우리의 조난 신호를 무시했다”며 분노했다.

실제로 북아프리카 리비아에서 지중해를 건너 이탈리아 섬에 상륙하는 과정은 항로가 험해 많은 익사 난민이 발생한다. 올해만 난민 1225명이 중부 지중해를 건너려다 사망하거나 실종됐다.

이탈리아 내무부 발표에 따르면 2021년 한 해 동안 이탈리아에 발을 딛은 이민자는 약 6만 2300명이며, 이는 지난해 대비 3만 2500여 명 감소한 숫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