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집사부일체’ 이승기 “아직도 고등학생 취급하는 선배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집사부일체' 이승기가 인간관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소통 전문가 김창옥이 사부로 출연해 멤버들에게 '소통 잘하는 법'을 전수했다.

이날 이승기는 “저도 소통이 어렵다고 느끼는 관계가 있다. 지금 데뷔 18년차인데 저를 고등학생 때부터 봐왔던 몇몇 선배들이 저를 예전의 고등학생으로 생각하고 대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이승기와 친한 이선희, 강호동을 언급했고, 이승기는 “그 분들은 진짜 아니다”라며 “(불통 상대가) 나한테 어떤 말을 했는데 '이건 내가 고등학생일 때 들을 법한 이야기인데'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것 때문에 연락을 끊어야 하는지 고민 중이다”라고 부연했다.

그러자 김창옥은 "예의 없는 사랑이 가장 폭력적인 것이라고 생각한다. 어떤 사람에게 말하는 것이 예의에 어긋난다고 생각되면 충고나 조언을 하면 안 되는 거다. 예의 있게 그 사람에게 말을 하는 것이 낫다”라고 조언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SB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