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쇼트트랙 여제'의 부활…최민정 시즌 첫 금메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상과 경기 외적 문제로 마음고생이 심했던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의 최민정 선수가 부활의 날갯짓을 시작했습니다.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에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월드컵 1차 대회에서 상대 선수와 충돌한 뒤 컨디션 난조에 빠졌던 최민정 선수, 어제(28일) 4차 대회 1천 미터 결승에서 건재함을 과시했습니다.

3바퀴를 남기고 캐나다의 킴 부탱에게 역전을 허용했다가, 마지막 반 바퀴의 직선주로에서 인코스로 빠르게 속도를 올려 추월에 성공했고 가장 먼저 골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