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5·18 민주화 운동 진상 규명

안철수, 대선후보에 "5·18 헌법 수록" 제안…국민통합 강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두환 석 자에 분노만 할 수 없다"…광주에 용서·화해 권유

연합뉴스

안철수, 5·18 묘지 앞에서 '통합' 강조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를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28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28일 여야 대선후보들에게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넣을 것을 약속하자"고 제안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정부는 임기 시작 즉시 개헌 논의를 시작하고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기리고 계승한다는 내용을 넣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자랑스러운 민주화의 역사를 정치 세력 간 다툼과 이용의 수단이 아니라 국민 통합의 계기로 발전시켜 나가자"고 덧붙였다.

또 "내년 초 여야 대선후보들이 다 함께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열사들의 뜻을 기리며 국민 통합을 약속하자"며 "5·18을 통합의 역사로 승화시키기 위해서는 정치권의 실천적 행동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국민 통합을 강조하며 광주의 용서와 화해를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앞으로도 계속 전두환이라는 이름 석 자에 분노만 하며 살 수는 없다"며 "그의 죽음과 함께 우리는, 광주는, 그리고 대한민국은 대립과 갈등, 상처를 넘어서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과 세대 정치적으로 분열된 대한민국을 치유하는 국민 통합의 첫 삽을 광주가 떠야 한다"며 "이제 5·18은 광주를 넘어,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5·18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죄는 용서하지 않지만, 사람은 용서한다'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말을 언급하며 "용서와 화해, 국민 통합과 역사 발전, 그 중심에 광주가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5·18 묘지 참배를 마친 안 후보는 MZ 세대 청년들과 대한민국 미래를 함께 논의하는 '선을 넘다-대한민국 혁신 논쟁' DMZ(Dream MZ) 북 콘서트를 진행했다.

연합뉴스

안철수, 5·18 묘지 앞에서 '통합' 강조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를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28 iny@yna.co.kr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