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긴급재난지원금

9월 소매판매액, 재난지원금 영향에 역대 최대 규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정부의 5차 재난지원금 지급 영향 등으로 소매판매액이 2015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28일 중소벤처기업연구원이 통계청 통계 등을 인용해 발표한 '중소기업 동향 11월호'에 따르면 9월 소매판매액은 지난해 동월보다 6.7% 증가한 44조 9천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5년 1월 이후 최대 규모다.

9월 온라인쇼핑 거래액도 지난해 동월보다 17.0% 증가한 16조 2천억 원으로 집계돼 역대 최대였다.

다만 9월 중소 제조업 생산은 지난해 동월보다 7.3% 줄어 감소세로 전환됐다.

연구원은 "중소 제조업 취업자 수도 지난해 동월보다 2만 4천 명 줄며 20개월 연속 감소했다"며 "국제 유가가 80달러대로 급등하는 등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공급 차질은 향후 제조업에 추가 리스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10월 중소기업(종사자 300인 미만) 취업자는 2487만 명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51만 3천 명(2.1%) 늘었고, 10월 중소기업 수출은 지난해 동월보다 15.5% 증가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