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셔틀콕 희망 안세영, 2주 연속 우승이 보인다 [인도네시아오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한국 배드민턴 여자단식 간판스타 안세영이 27일(현지시간) 2021 인도네시아오픈 결승에 오른 뒤 V자를 그려보이고 있다.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김경무전문기자 ]한국 배드민턴 여자단식 간판 안세영(19·삼성생명)이 2주 연속 국제대회 우승을 향해 한발 더 다가섰다.

세계랭킹 6위인 안세영은 2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의 웨스틴 리조트 누사 두아에서 열린 2021 인도네시아오픈 여자단식 4강전에서 10위인 포른파위 초추웡(태국)을 2-0(21-19, 21-19)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는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슈퍼 1000이다.
스포츠서울

안세영. BWF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세영은 지난주 2021 인도네시아 마스터스(BWF 750) 여자단식 결승에서 세계 3위인 일본의 야마구치 아카네(24)를 꺾고 우승한 바 있다. 안세영의 결승전 상대는 준결승에서 인도의 푸살라 신두(10위)를 2-1로 꺾은 태국의 랏차녹 인타논이다. 그는 세계 8위다.
스포츠서울

백하나(왼쪽)와 이유림의 여자복식 4강전. 발리|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대를 모았던 세계 257위 백하나(21·MG새마을금고)-이유림(21·삼성생명)은 여자복식 4강전에서 9위인 일본의 마쓰야마 나미-시다 지하루에 0-2(19-21, 18-21)로 패해 탈락했다. 고성현(34·김천시청)-엄혜원(30·김천시청)도 혼합복식 4강전에서 세계 2위인 태국의 데차폴 푸아바라누크로-사프시리 태라타나차이에 1-2(17-21, 21-18, 14-21)로 져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kkm100@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