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환상의 오버헤드킥…성남 잔류 청신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축구에서 성남이 안진범 선수의 그림 같은 오버헤드킥으로 광주를 꺾고 1부리그 잔류에 청신호를 켰습니다.

권종오 기자입니다.

<기자>

2부 리그 강등이라는 수모를 피하기 위해 두 팀은 처음부터 필사적으로 맞섰습니다.

팽팽한 균형은 성남 안진범의 발끝에서 깨졌습니다.

전반 29분 최지묵의 코너킥을 광주 골키퍼 윤평국이 쳐내자 안진범이 골문을 등진 채 오버헤드킥으로 골망을 갈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