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로비 의혹'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경찰 출석…"소설 쓰시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사업에 도움을 주고 민간 사업자들에게 대가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최 전 의장은 지금 화천대유에 임원으로 있는데, 금품 수수 의혹에 대해 물으니 '소설 쓰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불거진 뒤 한동안 모습을 감췄던 최윤길 전 의장이 경찰에 출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