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

"국민 절반 이상 베이징올림픽 계기 남북정상회담 불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 국민의 절반 이상은 베이징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정상회담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지난 20일과 21일 전국의 성인 남녀 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내년 2월 베이징올림픽을 계기로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을 묻자 응답자의 53.9%가 '불가능할 것'으로 인식한다고 응답했습니다.

반면 남북정상회담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는 응답은 40.1%에 그쳤습니다.

또 종전선언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67.2%로, 필요하지 않다는 27.6%보다 높았습니다.

종전선언을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꼽은 응답이 가장 많았고, '국민적 공감대'와 '국제사회의 지지', '미국의 대북정책 변화'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입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