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강제징용 피해자와 소송

이재명 "징용 배상 판결 집행 않는 건 불가능…日 사과 먼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과거사·영토, 사회·경제 분리 '투트랙' 접근…개인적으로 日국민 사랑·존중"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5일 한일 갈등 현안인 일제 징용 노동자 배상 소송 문제와 관련, "가해 기업과 피해 민간인 사이에 이뤄진 판결을 집행하지 말자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외신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 참석한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외신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2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것을 인정하는 전제 위에서 문제 해결(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피해자의 주된 입장은 돈을 받는다는 것은 다음 목적이고 사과를 받아야겠다는 것"이라며 "객관적 상황이 다름을 인정하고 진지하게 사과하면 마지막 남은 배상 문제는 충분히 현실적인 방안을 얼마든지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한일관계 개선의 방안으로 "과거사, 영토 문제와 사회 경제 교류 문제는 분리해서 할 수 있는 일은 해나간다는 '투트랙'으로 접근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이런 입장을 잘 관철해주면 전 충분히 쌍방이 합의, 동의할 수 있는 길을 찾아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외신기자 만난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외신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2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그는 "제가 '강경 발언을 한다' 또는 '대일 강경 태도를 취한다'고 하는 것은 한 측면만 본 오해"라며 "개인적으로는 일본 국민들 사랑하고 그분들의 검소함과 성실함, 예의 바름에 대해 매우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일본에도 다양한 정치세력이 있다"며 "그중 일부는 보통 국가를 지향하고 평화헌법의 개정을 추진하고 또 어쩌면 숨겨져 있을지도 모를 군국주의를 추구하는 경향도 없다고 할 순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잘못은 인정하고 그에 대해 합당한 보상을 하는 게 앞으로 더 나은 관계를 위해서 바람직하다"며 "전후에 독일이 유럽 국가들에 대해 취했던 태도를 일본은 좀 배울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ge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