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태권도진흥재단, 파리 패럴림픽 대비 장애인 태권도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와 업무 협약

연합뉴스

태권도진흥재단·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관계자들이 협약 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태권도진흥재단은 25일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와 장애인 태권도 발전을 포함한 국기(國技) 태권도 활성화와 2024년 파리 패럴림픽 대비를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이날 전북 무주 태권도원 운영센터에서 오응환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과 오태웅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양측은 국기 태권도 진흥 및 보급, 장애인 태권도 선수 및 장애인 생활 체육 육성 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장애인태권도협회 주관·주최 대회 및 연수의 태권도원 개최 등도 협약에 담겼다.

장애인태권도협회는 올해 4월 장애인 태권도 국가대표 선발전을 비롯해 심판 자격 연수 등을 태권도원에서 진행했다. 태권도진흥재단은 태권도복, 미트 등 훈련 용품, 전자호구 등을 지원했다.

태권도는 패럴림픽에서는 올해 열린 2020 도쿄 대회 때 처음 정식종목으로 치러졌다.

도쿄 대회에서 남녀 3개 체급씩 총 6개 체급으로 나눠 치렀던 것이 2024년 파리 패럴림픽에서는 남녀 5개 체급씩 총 10개 체급으로 확대되고 참가 선수 규모도 72명에서 120명으로 늘어난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