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내 백신 접종

접종완료 50대와 얀센 접종자, 내달부터 부스터샷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 생산한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초도물량을 실은 트럭이 28일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달부터 얀센 백신 접종자를 포함해 50대 연령층, 기저질환자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부스터샷)이 시작된다. 코로나19 1차 대응 요원과 돌봄 종사자, 사회필수인력 등 업무 특성상 감염·전파 위험이 높은 이들도 대상이다. 이들은 우선접종 직업군으로 분류돼 올 상반기에 일찍 백신을 맞아 현재 항체가 상당히 떨어졌을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28일 ‘코로나19 예방접종 11~12월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을 보다 안전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추가 접종 대상자를 확대하는 데 초점을 뒀다.

이에 따르면 감염 및 중증·사망 위험, 돌파감염 등을 고려해 50대 연령층과 기저질환자, 얀센 백신 접종자, 우선접종 직업군을 2단계 고위험군에 포함했다. 앞서 지난 10월부터 추가접종을 시행 중인 1단계 고위험군에는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와 60세 이상 연령층이 포함됐다. 2단계 고위험군 205만 명은 11월부터 순차적으로 부스터샷을 맞게 된다.

중앙일보

코로나19 백신 11~12월 접종계획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장 먼저 사전예약에 들어가는 건 얀센 백신 접종자 약 148만 명이다. 얀센 백신은 상대적으로 높은 돌파감염 비율을 보이고 있고, 접종자 다수가 활동성이 큰 청·장년층인 점을 고려해 접종 완료 2개월 후부터 추가 접종을 시행한다. 사전예약은 28일 시작됐고 실제 접종은 다음 달 8일부터다. 위탁의료기관에서 mRNA 백신(모더나 또는 화이자)으로 접종받을 수 있다. 30세 이상 연령층에 한해 희망할 경우 얀센 백신으로도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

다음 달 1일 오후 8시부터는 50대 연령층과 기저질환자에 대한 부스터샷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다. 실제 접종은 다음 달 15일부터다. 50대 연령층의 경우 접종 완료 후 6개월 경과자를 대상으로 시행된다. 이날 0시 기준 4분기 접종 대상은 약 32만 명이다. 4분기 부스터샷 접종 대상에는 업무 특성상 감염·전파 위험이 높아 일찍 접종을 받은 우선접종 직업군도 포함된다. 기본 접종 후 6개월이 도래한 1차 대응 요원과 보건의료인, 돌봄 종사자,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및 어린이집 간호인력, 사회필수인력(경찰·소방·군인) 25만 명이 포함됐다. 이들 역시 다음 달 1일 사전예약에 들어간 후 같은 달 15일부터 접종이 시작된다.

추진단은 부스터샷은 기본적으로 mRNA 백신을 활용하며 가급적 동일한 백신으로, 백신 종류가 2종을 초과하지 않도록 권고한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 교차접종자는 부스터샷 접종 시 가급적 화이자로 맞는 것을 권고한다. 모더나는 기본접종 용량의 절반(0.25mL·항원량 50㎍), 그 외 백신은 기본 접종과 동일 용량으로 부스터샷을 접종한다.

한편 추진단은 백신 이상반응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위원회’를 구성한다고 이날 밝혔다. 위원회는 의학 분야 최고 석학으로 구성된 ‘대한민국 의학한림원’을 중심으로 백신 접종과 이상반응에 대한 조사와 분석, 안전성 검토를 진행한다. 그간 접종 후 중환자실에 입원하거나 이에 준하는 질병이 발생한 사례 중 ‘근거자료 불충분’으로 인과성을 인정받지 못한 경우에도 내년부터 1인당 최대 3000만원의 의료비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