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리커창 면전서 중국 비판…"강압행동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타이완, 미군 주둔 첫 인정

<앵커>

미중 갈등 속에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리커창 중국 총리 앞에서 직설적으로 중국을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은 타이완에 미군이 주둔하고 있다는 발언을 했고 중국은 공격용 헬기까지 투입하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베이징 송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4년 만에 아세안 정상들과 회의에 참석한 바이든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