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스카 여인’ 윤여정에 금관문화훈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

대중문화예술분야 최고 권위

“열심히 일해서 주는 상 감사”

가수 이장희 등 훈장·표창 수여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미나리’로 한국 배우 최초 아카데미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사진)이 문화예술 공로자에게 주는 최고 훈장인 금관문화훈장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8일 ‘2021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에서 윤여정에게 금관문화훈장을 수여했다. 올해로 12회를 맞은 대중문화예술상에서 금관문화훈장 수훈자가 나온 건 처음이다. 지금까지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받은 은관문화훈장이 가장 높은 단계의 수훈이었다.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윤여정은 영상을 통한 수상소감에서 “대중문화예술부문에서 제가 열심히 일해서 주시는 상이라 생각해 감사히 받겠다”며 “제가 처음 받는 상이라고 들었는데, 저로 시작해서 앞으로 주위에 많은 분들이 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날 윤여정 외에도 28명(팀)에게 훈장과 표창을 수여했다. 은관문화훈장은 1970년대 1세대 싱어송라이터이자 ‘한국 포크의 전설’로 불리는 이장희와 한국 영화계 부흥기를 이끈 영화제작자 고 이춘연이 수훈했다. 보관문화훈장은 ‘국민 아버지’로 불린 연기자 고 송재호, 드라마 ‘나빌레라’로 새로운 도전을 보여준 연기자 박인환,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 등의 작가 노희경이 받았다.

표창 부문에서는 배우 김영철·정우성, 가수 김연자·이적, 김태호 PD, 드라마 작가 박재범, 성우 최수민이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배우 이정은과 한예리, 가수 웅산, 연주자 정원영, 뮤지컬 음악감독 김문정, 성우 안경진, 예술감독 김설진은 국무총리 표창 부문에서 이름을 올렸다. 그룹 NCT 드림과 오마이걸, 배우 이제훈·오정세, 희극인 안영미, 성우 최덕희, 연주자 서영도·고상지 등이 문체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