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부산 구청장·군수협의회, 북항 재개발 정상 추진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기자회견하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28일 부산 북항 재개발 공사현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트램(노면전차) 등 공공 콘텐츠 확충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2021.5.28 youngkyu@yna.co.kr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 기초단체장들이 해양수산부에 부산 북항 재개발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해 줄 것을 촉구했다.

부산 구청장·군수협의회는 28일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해양수산부는 북항 재개발 사업을 당초 계획대로 추진하라는 내용으로 성명을 발표했다.

협의회는 "해수부는 이달 초 공고한 북항 1단계 재개발사업 사업계획 변경안에서 트램 차량 구매비 180억원을 부산시에 떠넘기고, 공공콘텐츠 사업들 가운데 복합문화시설과 해양 레포츠 콤플렉스 사업비를 빼는 등 부산시민과의 약속을 외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수부는 사업계획 변경안을 즉각 폐기하고, 부산시민에게 약속한 대로 트램과 공공콘텐츠 구축사업을 마무리해 북항 재개발 사업 이익이 시민에게 최대한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와 지역 정치권에도 부산이 2030월드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한 전제조건인 북항 재개발 1단계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달라고 요구했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