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툭-tv] ‘골때녀’ FC탑걸, FC아나콘다 꺾고 첫승…채리나 선제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골때녀’ FC탑걸이 FC아나콘다에 1대 0 승리를 거뒀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신생팀 FC탑걸과 FC아나콘다의 데뷔전이 펼쳐졌다.

최진철이 감독을 맡은 FC탑걸은 가요계 최정상 걸그룹 멤버들이 모인 팀으로 채리나, 바다, 간미연, 아유미, 유빈으로 구성됐다. 그런가 하면 현영민이 감독을 맡은 FC아나콘다는 전, 현직 아나운서인 박은영, 오정연, 신아영, 윤태진, 주시은이 팀을 이뤘다.

전반전에서 FC탑걸 주장 채리나는 선제골을 성공해 분위기를 달궜다. 흐르는 공을 캐치해 슈팅 찬스를 잡은 채리나가 차분하게 골로 연결시킨 것. FC탑걸 멤버들은 선제골에 환호했고, 중계진은 “여유 있게 골대 모서리를 보고 넣었다”면서 칭찬했다.

전반전이 1대 0으로 끝난 가운데, FC아나콘다 감독 현영민은 선수들에게 “저 팀도 지쳤다. 결국 체력 문제다. 힘들 때 포기하면 끝나지만 뒤집으면 이기는 거다”라고 조언했다.

이어진 후반전에서 FC아나콘다 선수들은 만회를 위해 공격을 퍼부었지만, FC탑걸의 골문은 쉽게 뚫리지 않았다. 격렬한 경기에 부상자도 나왔다. 윤태진이 슛을 날리다 다리에 쥐가 난 것. 결국 공수에서 활약했던 윤태진은 골키퍼로 포지션을 변경했다.

결국 추가골 없이 경기가 마무리 되며, FC탑걸과 FC아나콘다의 데뷔전 승리는 FC탑걸에게 돌아갔다. 신생팀의 두 번째 경기에서는 FC아나콘다와 FC원더우먼이 맞대결을 펼친다. 송소희, 황소윤, 치타, 박슬기, 김희정으로 이뤄진 FC원더우먼이 FC아나콘다를 상대로 어떤 경기를 치를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골 때리는 그녀들’은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레전드 태극전사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예능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SB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