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에 감사"… AZ 백신 100만 회분 이란 테헤란 공항 도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정부가 이란에 지원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00만 회분이 현지시간 27일 테헤란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백신은 에미레이트 항공편을 통해 이날 오후 5시쯤 테헤란 이맘 호메이니 국제공항 터미널에 도착했습니다.

주이란 한국대사관 직원들과 이란 정부 관계자들은 백신의 하역 모습을 지켜봤습니다.

잘랄 나엘리 이란 보건부 국제협력국 부국장은 "백신을 지원해준 한국에 감사한다"며 "한국과 이란은 문화 경제적으로 가까우며 더 많은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윤강현 대사는 "우리 국민의 마음을 모아 이란에 백신이 전달될 수 있게 되어서 기쁘다"며 "경색 국면에 있는 한국-이란 관계가 누그러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은 70억 달러(약 8조3천억원) 규모로 추산됩니다.

이란은 2010년 중앙은행 명의로 국내 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는데, 2018년 미국 정부가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리면서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된 상태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이현정 기자(a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