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순천서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전과 35범' 60대 공개수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60대 남성을 당국이 공개 수배했습니다. 미성년자 성폭행을 포함해 무려 전과가 35범인데 재범 위험이 아주 높아 집중 감독을 받던 중에 달아났습니다.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어두운 밤 한 남성이 도로 옆으로 무언가를 던지더니 급히 자리를 뜹니다.

그제(26일) 새벽 3시쯤 전남 순천시 옥천동에서 62살 김 모 씨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는 장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