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문 대통령 "종전선언 지지 부탁" 바이든 "한반도 비핵화 외교 노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중국·일본·러시아 및 아세안 국가 정상들을 상대로 지난달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27일) 화상으로 열린 제16차 동아시아정상회의, 즉 EAS에 참석해 "종전선언은 대화의 문을 열고 한반도와 아시아, 나아가 세계 평화로 가는 중요한 출발점"이라며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부탁한다"는 언급을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미얀마 사태의 해결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등을 위한 진지한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어제저녁 8시부터 약 2시간 20분 동안 화상으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문 대통령과 아세안 9개국 정상, 아세안 대화 상대국인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호주, 인도, 뉴질랜드 정상, 세계보건기구·세계무역기구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문준모 기자(moonj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