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혜란 작가, "자기 인생 사는 모습 자체가 애들에게 큰 선물"...워킹맘들에게 보내는 응원('유퀴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유 퀴즈 온 더 블럭' 박혜란 작가가 워킹맘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수확의 계절' 특집으로 가수 이적의 어머니이자 우리나라 1세대 여성학자 겸 자녀 교육 멘토 박혜란 작가가 출연했다.

이날 박혜란 작가의 둘째 아들인 이적은 어머니에 대해 "저희한테 자율성을 항상 주셨다"라며 "부모 좋은 일을 시켜준 자기 희생을 했으니 나에게 대가를 다오'라는 관계가 되면 '이거 다 당신들 때문에 한 일이고 내가 원하는 삶이 아니다' 하고 자식들에게 원망 들을 걸 말씀하셨다"라며 " '공부도 너희가 이루고 싶은 일들에 도움이 될 것 같으면 해라'라고 하셨다"고 언급했다.

이어 MC 유재석은 "이게 중3때 이적씨가 어머니 생신을 맞아 선물한 시래요"라며 이적의 자작시 '엄마의 하루'를 낭독했다. 이를 읊은 후 유재석은 "이 시에 진짜 어머니가 어떻게 하셨는지가 다 들어있다"라며 "저희 어머니도 도시락 싸시느라 새벽 6시에 일어나셨다"라고 동감했다.

이에 박혜란 작가는 "모든 어머니들이 그렇게 보내요"라고 덤덤하게 말했고, 이에 유재석은 " '나는 그냥 뭐 아무것도 안 했어요'라고 하시지만 그게 아니다"라며 존경스러움을 표했다. 이어 박혜란 작가는 "일하는 엄마들한테 제가 늘 드리는 말씀은 여러분이 이렇게 열심히 자기 인생을 살아가는 그 모습 자체가 애들한테 너무 큰 선물이라고 생각하라고 자부심을 가지라고 말한다"라고 덧붙였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