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청 “자식 가진 여자 제일 부러워” 속마음 고백(‘같이 삽시다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김청이 자녀를 가지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2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혜은이, 박원숙, 김영란, 김청의 고성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고성 트래킹 중 최근 방송 트렌드인 ‘이혼 소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박원숙은 “두문불출했던 이혼한 사람들의 사연이 이제는 하나의 방송 트렌드가 됐다”면서 “우리가 원조집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청은 여자 연예인들이 이혼 후 혼자 아이를 키우는 모습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을 언급하며 “조윤희도 내 딸로 나왔던 애인데 벌써 갔다 와서 애를 키우고 있다”라고 했다. 그러자 박원숙은 “완전 친정 엄마 같은 생각으로 본다”라고 동감했다.

김청은 “요즘은 아이들도 어쩜 그렇게 예쁘게 키우는지 모르겠다. 세상에 부러운게 하나도 없는데 자식 있는 여자가 제일 부럽다”라고 부러움을 드러냈다. 혜은이가 반려견 사랑이를 언급하자, 김청은 “그래도 개는 개다. 목욕탕 가서 때를 밀어줄 수는 없지 않나”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KBS2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