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

통일부, 'DMZ 평화협력포럼' 개최…기후변화 남북과제 발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8일 강원도 양구군에서 열려…오늘 사전행사로 DMZ 걷기도

연합뉴스

접경지역 걷는 '통일걷기' 행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가 '2021 DMZ 평화협력 국제포럼'을 열고 기후변화 시대에 남북이 협력할 수 있는 과제 발굴에 나선다.

통일부는 28일 오전 10시 강원도 양구군 KCP 호텔에서 '기후변화 시대의 DMZ(비무장지대) 평화 구축 방안'을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민간단체, 전문가, 국제사회 등 여러 주체가 참여해 기후변화 시대에 접경지역에서 새로운 남북협력 이슈를 발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최영준 통일부 차관의 개회사와 최복수 강원도 행정부지사 환영사, 데이비드 비즐리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 영상 기조연설 등이 예정돼 있다.

또 'DMZ 법과 제도', '지속가능한 DMZ 생태·환경·문화협력', 'DMZ 안보공동체적 관점에서 새로운 인식과 접근',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을 주제로 한 다양한 세션도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아울러 포럼에서는 DMZ 평화 정착을 위해 정부와 민간이 의지를 모으는 '2021 DMZ 양구 평화선언문'도 채택할 계획이다.

포럼에 앞서 이날 포럼 참가자 40여 명은 사전행사 성격으로 양구군 일대 DMZ 걷기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포럼을 통해 DMZ의 평화적 이용에 대한 국내외 공감대 확산에 기여하고, 정부·지자체·민간·국제사회 간 협력을 굳건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