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한미 대북 조치 다를 수도"…종전선언 온도 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종전선언 문제를 놓고 최근 한미 간 접촉이 잦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미 양국의 대북 접근법이 다소 다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종전선언을 놓고 온도 차가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윤수 특파원입니다.

<기자>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한미 양국이 집중적인 논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