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 등록…지사직 맡느라 늦어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서류 제출은 비서실장, 대변인이 대신
이날 이재명 후보는 문 대통령과 회동
"막중한 책임감…주어진 소명 다하겠다"
노컷뉴스

예비후보 등록 현장 사진. 이재명 후보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비후보 등록 현장 사진. 이재명 후보측 제공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2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선 예비후보로 공식 등록했다.

그동안 경기도지사직을 맡았던 탓에 다른 주자들보다 늦었지만 전날 지사직에서 물러나면서 이제야 등록할 수 있게 됐다.

이재명 후보 비서실장인 박홍근 의원과 수석대변인 박찬대 의원은 이날 오전 경기 과천시 중앙선관위 사무실을 찾아 이 후보 서류를 대신 제출했다.

서류에는 이 후보가 전날 자정까지 경기지사로 근무했던 내용을 담은 경력증명서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노컷뉴스

박홍근 비서실장-박찬대 수석대변인 박찬대 의원이 이재명 후보의 서류를 대신 제출하는 모습. 이재명 후보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홍근 비서실장-박찬대 수석대변인 박찬대 의원이 이재명 후보의 서류를 대신 제출하는 모습. 이재명 후보측 제공
이 후보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을 위해 청와대로 향했고, 후보 등록과 관련한 입장은 짤막한 메시지로 대신했다.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는 "새로운 첫날을 시작한다"며 "익숙했던 출근길을 떠나, 대통령 예비후보로서 국민께 인사드리러 가는 마음이 설레기도 하고 두렵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어 "막중한 책임감이 어깨를 눌러오지만 제게 주어진 소명을 다하겠다"며 "이력서 150여 장을 남겨두고 원룸에서 홀로 생을 마감한 청년을 잊지 않겠다. 공과금이 든 봉투와 죄송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송파 세 모녀를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