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투개월 도대윤, 10년만 깜짝 근황 "'슈스케' 후 조울증+미국行, 김예림도 알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근황올림픽' 캡처



도대윤이 근황을 공개했다.

25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투개월 활동 중 돌연 잠적...10년 만의 최초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뮤지션 도대윤의 근황을 담은 영상이 게재됐다.

가수 생활을 그만두고 미국으로 떠난 지 어느새 10년이 됐다는 도대윤. 이날 카메라 앞에 나선 그는 "6년 만에 (한국에) 왔다. 음악을 포기하고 직장 다니면서 그냥 미국에서 생활해야겠다는 생각도 많이 했는데 연락도 주시고 응원을 해주셔서 마지막 용기를 내서 오게 됐다"고 음악을 하기 위해 한국에 돌아왔다고 밝혔다.

그간 미국에선 어떤 일을 했을까. 도대윤은 "뉴욕에서 바텐딩이랑 서빙 알바를 했다"며 알아보는 사람은 없었느냐는 물음에 "그냥 닮았다는 식이었다"고 웃었다. 이어 "식당에서도 일해보고 마지막으로 회사를 들어가서 삼성 핸드폰 (출시 전 품질) 테스트 엔지니어로 일을 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작년만 해도 한국 와서 음악할 생각은 거의 없었다"면서 "(직장 생활을 하다보니) 오히려 음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더 들었다. 그때 쯤에 연락 주셔서 더 용기가 생기고 기회를 잡아야 할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투개월 활동은 어땠을까. 도대윤은 "처음에는 기타만 칠 생각이었다. 예림이가 학교에서 제 공연이 끝나고 페이스북으로 연락을 했다. ('슈퍼스타K') 같이 해줄 수 있냐고 해서 집 지하실 작업실에서 연습을 한 두 달 동안 하고 투개월을 결성했다"고 회상다.

화제의 '로맨티코' 무대를 비롯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투개월이지만 갑작스러운 인기는 부담으로 다가오기도 했다고. 도대윤은 "경연이 끝나고 활동을 하면서 많이 힘들었다. 2012년에 조울증 진단을 받아서 입원을 했었다"며 "한번도 공개적으로 얘기한 적은 없지만 약도 먹고 그렇게 조울증 있는 상태로 1년 더 활동을 하다가 포기하고 공부를 해야겠다고 생각해서 다시 미국으로 가게 됐다"고 활동을 중단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결정적이었던 건, 예림이에게도 피해가 간 걸 느꼈을 때 내려놨다. 그게 제일 컸다. 이건 내 길이 아니구나, 이 병을 앓고 예림이랑 같이 활동하게 되면 내가 예림이의 가수 길을 어렵게 만들 것 같았다"고 당시 결정의 이유를 털어놓았다.

김예림의 반응은 어땠을까. 도대윤은 "예림이도 제가 힘들어하는 걸 알고 있었다. 서로 얘기를 하고 저는 떠나고, 예림이는 솔로 활동 하고. 어떤 글을 보면 '예림이가 대윤이를 버린 거다' 하는데 전혀 아니다"라며 여전히 활동 중인 김예림에 대해서도 "멋있는 음악을 하고 있다"고 추켜세웠다.

"준비가 안돼 있던 상태에서 갑자기 연예인이라는 공인이 되는 게 참 어려웠다"는 도대윤. 그간 한국으로 돌아오지 않은 이유를 묻자 그는 "어떤 기회가 없었고 잘할 수 있을지 확신이 없었다"면서도 "팬 한 분이 계셨는데 저한테 '미움 받을 용기'라는 책을 보내주셨다. 그런 마음이 생기더라. 용기를 내서 잘 되든 안되든 후회없이 음악을 해보고 와야겠다, 그런 확신이 작년부터 생겼다"고 한국에 돌아온 각오를 전했다.

이어 "(조울증은) 많이 좋아졌다. 나을 수 없는 병이라고 한다. 지금 약은 복용하지 않지만 천천히 좋아진 것 같다"며 향후 계획에 대해 "(방송과 음악 관련된) 사람들을 많이 만나고 있다. 격리 끝난지가 얼마 안됐다"고 답했다. 또한 "용기랑 자신감이 좀 생겨서 그때보다는 좀 더 좋은 모습, 음악 들려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포부를 밝혀 향후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김예림과 도대윤으로 이뤄진 혼성듀오 투개월은 지난 2011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3'를 통해 얼굴을 알렸으며 톱3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후 윤종신이 수장으로 있는 미스틱에서 2012년 정식 데뷔했고, 김예림은 활동명 림킴으로 솔로 활동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