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엔플라잉 이승협, '별똥별' 캐스팅..잘생긴 신인 배우 강시덕 役(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가수 겸 배우 이승협이 tvN 새 드라마 ‘별똥별’에 신인 배우 강시덕 역으로 캐스팅됐다.

이승협이 출연을 확정 지은 '별똥별(최영우 극본, 이수현 연출)'은 '별(STAR)들의 똥을 치우는 별별 사람들'이란 뜻으로, 하늘의 별과 같은 스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피, 땀,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의 리얼한 현장 이야기를 로맨틱 코미디로 그린다.

극 중 이승협은 뛰어난 외모의 신인 배우 강시덕 역을 맡았다. 강시덕은 국밥집에서 일하는 순박하고 성실한 청년이었으나, 매니지먼트사에 스카우트 되면서 제2의 인생을 맞이하게 된다. 누가 봐도 뛰어난 외모를 소유하고 있지만 다소 사투리가 심한, 반전 매력의 강시덕을 기대해볼 수 있다. 이승협은 캐릭터 특유의 매력적이고 풋풋한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승협은 다양한 필모그래피를 통해 신인 배우로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고 있다. 드라마 ‘연애포차’ ‘최고의 치킨’ ‘아…남고라서 행복하다’ ‘빅픽처하우스’ ‘가시리잇고’ ‘알고있지만,’ 등 여러 작품을 통해 꾸준한 연기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최근 성황리에 종영한 JTBC ‘알고있지만,’에서는 안정적인 톤과 연기, 설레는 비주얼로 ‘커피남’으로 불리며 대중들에게 각인된 바 있다.

한편, 이승협이 속한 밴드 엔플라잉은 지난 6일 첫 번째 정규 리패키지 앨범 ‘TURBULENCE’를 발매하고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쳤다. 특히 타이틀곡 ‘Sober’를 포함한 전곡이 이승협의 자작곡으로 구성돼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처럼 가수와 배우 등 다방면에서 다재다능한 이승협이 보여줄 새로운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