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풀타임' 출전 토트넘, 웨스트햄에 0 대 1 덜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이 손흥민이 풀타임 출전한 가운데 웨스트햄에 덜미를 잡혀 연승 기운을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토트넘은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2021-2022 EPL 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 대 0으로 졌습니다.

지난 22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피테서전 원정을 떠나지 않고 휴식을 취한 손흥민은 이날 4-2-3-1 포메이션에서 2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득점포는 침묵했습니다.

리그 3경기에서 2골 1도움을 올리며 이어온 연속 공격포인트 기록도 멈춰 섰습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공식 경기에서 4골 2도움을 기록 중입니다.

앞서 2연승을 달린 토트넘은 '단짝' 해리 케인과 손흥민을 앞세워 3연승을 노렸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프랭크 램퍼드-디디에 드로그바(첼시)의 EPL 역대 최다 골 합작 기록(36골)까지 한 걸음을 남겨놓은 손흥민과 케인은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습니다.

연승을 멈춘 토트넘은 승점 15(5승 4패)로 6위에 자리했고, 웨스트햄은 승점 17(5승 2무 2패)로 4위까지 올라섰습니다.

전반에는 양 팀의 득점포가 침묵했습니다.

웨스트햄은 전반 8분 먼저 토트넘의 골문을 노려봤으나, 재러드 보엔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받은 파블로 포르날스의 오른발 발리슛을 토트넘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쳐냈습니다.

토트넘은 전반 20분 케인이 뒤쪽에서 찔러준 패스를 손흥민이 잡아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했습니다.

하지만 상대 수비의 집중 견제에 직접 슛을 시도하지는 못한 채 루카스 모라에게 재차 연결했고, 모라의 오른발 슛은 골대를 넘겼습니다.

5분 뒤에는 손흥민이 페널티 지역으로 달려들며 찬 오른발 슈팅을 웨스트햄 골키퍼 루카시 파비안스키가 몸으로 막아냈습니다.

토트넘은 40분 세르히오 레길론의 크로스를 받은 탕귀 은돔벨레의 헤딩 슛과 3분 뒤 또다시 레길론의 크로스를 받은 케인의 헤딩 슛이 모두 파비안스키에게 막혔습니다.

결국 선제골은 웨스트햄의 몫이었습니다.

후반 27분 에런 크레스웰의 코너킥을 미카일 안토니오가 문전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었습니다.

토트넘은 후반 이렇다 할 슈팅 기회를 살리지 못했습니다.

후반 40분 손흥민의 코너킥마저 상대 수비수가 걷어내면서 한 골 차 패배를 떠안았습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뒤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발 선수 중 가장 낮은 평점 6.0점을 매겼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정희돈 기자(heedon@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