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김만배 영장 재청구 총력…막바지 증거 보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의혹 수사하는 검찰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휴일인 오늘(24일)도 김 씨와 또 다른 핵심관계자 남욱 변호사가 불려 나왔습니다.

원종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동규 전 본부장 기소 이후 잠시 소환 조사를 멈춘 검찰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천화동인 4호 남욱 변호사를 오늘 다시 불러 조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