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콜로라도 오로라시 한복의 날 선포…해외 세 번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한민족 전통 의상인 한복을 기념하는 '한복의 날'을 제정한 세 번째 도시가 탄생했습니다.

미국 콜로라도주의 오로라시는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로 기념키로 했다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덴버협의회가 현지시각으로 23일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 11일 오로라 시의회는 한복의 날 선언문을 채택한 데 이어 한복의 날 당일에는 오로라 시청 회의실에서 선언문을 민주평통에 전달했습니다.

SBS

미국 콜로라도주 오로라시의 한복의 날 선언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로라시는 인구 38만 명이 거주하는 콜로라도주 3대 도시입니다.

한국이 아닌 외국에서 한복의 날을 선포한 도시는 뉴저지주 테너플라이와 클로스터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주 차원에서는 최근 뉴저지 주의회가 50개 주 중에서 최초로 한복의 날을 기념하는 결의문을 채택했습니다.

(사진=민주평통 덴버협의회 제공, 연합뉴스)
이성훈 기자(sunghoon@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