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획계획 원하는 대로"…특혜 주고 뒷돈 요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재판에 넘겨진 유동규 씨 공소장을 확인해봤더니, 유 씨는 대장동 사업자 선정 이전부터 화천대유 측과 부적절한 거래를 추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업을 마음대로 하는 대신 억대의 돈을 대가로 요구했다는 것입니다.

홍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SBS가 확인한 유동규 전 본부장 공소장에 따르면 유 전 본부장은 지난 2012년에 최윤길 성남시의회 의장 소개로 남욱 변호사를 처음 만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