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화이자 '갑질 계약서'…'주권 침해' 굴욕 조항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우리 국민이 가장 많이 맞은 백신이 화이자입니다. 그만큼 전 세계적으로 화이자 힘이 세졌을 것이라는 추정은 하고 있었는데, 다른 나라들과 맺은 이른바 '화이자 갑질 계약서'가 공개됐습니다. 자신들 이익은 극대화하고 상대방 국가는 주권까지 침해당하고 있었습니다.

먼저,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SBS가 미국 소비자단체 퍼블릭시티즌을 통해 입수한 화이자의 코로나 백신 계약서입니다.


이 단체는 화이자가 전 세계 9개 나라와 맺은 계약서를 전수분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