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천구 신축 공사장 가스 누출…2명 사망 · 19명 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늘(23일) 뉴스는 안타까운 사고 소식부터 전하겠습니다. 서울 금천구 건물 지하층 공사 현장에서 화재 진압용 이산화탄소가 대량 누출됐습니다. 밀폐된 곳에 이산화탄소가 퍼지면서 2명이 숨졌고 19명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먼저, 정반석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지상 10층, 지하 5층 규모의 건물입니다.

데이터 저장센터 용도로 지난 6월 준공된 이 건물은 지하 층에서 전기 공사를 진행 중입니다.

그러던 오늘 오전 8시 50분쯤 지하 3층에서 화재 진압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소방당국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지하 3층 소화약제실에 있던 화재 진압용 이산화탄소 가스가 만 리터 넘게 배관을 타고 누출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