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홍준표 "윤석열, 구설수 · 비리로 대선까지 못 버틸 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경쟁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온갖 구설수와 비리로 대선 본선까지 버티지 못할 수도 있고, 설령 대선에서 승리하더라도 정상적인 국정 운영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홍 의원은 오늘(23일) 여의도 jp희망캠프에서 '경선 결선 투표에 임하는 입장문'을 발표하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에 대해 "본인, 부인, 장모 등 이른바 '본부장 비리' 의혹 후보로는 정권 교체의 호기를 놓칠 수밖에 없다"며 "윤석열과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비리 쌍둥이' 대선으로 몰아가 국민들께 비리 의혹 후보 선택을 강요한다. 이재명과 윤석열은 적대적 공생관계"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리스크가 큰 후보를 선택해 대선 전체를 위기에 빠뜨리는 위험을 자초할 이유가 없다"며 "부도덕하고 부패한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이기기 위해서는 깨끗한 후보가 나가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홍 의원은 "민주당이 윤 후보 연루 고발 사주사건, 윤 후보 부인의 주가 조작사건 수사를 다 해놓고 윤 후보가 경선에서 이기면 터뜨릴 준비를 하고 있다"며 "이 후보의 약점인 대장동 비리 사건을 박영수, 김만배, 윤석열 3자를 묶어 '이재명 게이트'가 아닌 '윤석열 게이트'로 만드는 프레임을 짜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질의응답에서 경선 '일반 여론조사' 문항 갈등과 관련해 "(윤 전 총장 측이 요구하는) 어처구니없는 4자 대결 여론조사는 받아들이기 어렵다. 변별력을 없애려는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를 상대로 경쟁력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를 선택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페이스북에서 "끝까지 기상천외한 여론조사를 고집하면 중대 결심을 할 수도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선 "상식 밖 결정을 하면 경선이 제대로 굴러갈 리가 있겠나"라고 밝혔습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어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만찬 회동을 한 데 대해선 "다급한 모양이다. 그만큼 위기감을 느꼈단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윤 후보가 정치판에 들어와서 실언, 망언한 횟수가 24번인데 당 경선 통과 뒤 넉 달을 견뎌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선 "명백한 해당행위"라고 직격했습니다.

앞서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민주당 이낙연 전 후보측 지지층이 홍준표로 오고 있다"며 "품행제로 이재명 후보로는 대한민국을 다시 재건하기 힘들다는 판단을 했다고들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