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설현, 백신 2차 접종 후 겨드랑이→갈비뼈 통증 호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설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설현이 화이자 백신 2차 후기를 전했다.

23일 가수 겸 배우 설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백신 2차 접종 24시간의 기록'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설현은 백신 후기를 찍어보려고 한다며 구독자들에게 "신분증을 꼭 챙기셔라. 또 옷을 잘못 입고 가시면 헐벗어야 할 수 있으니까 긴팔은 안되고 셔츠 안에 아무것도 안 입으시면 안 된다. 안에 민소매를 입거나 반팔에 가디건을 걸치시는 게 좋을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사람이 없어서 2차 접종을 빨리 끝냈다는 설현은 "1차 때는 속 울렁거림, 오한, 졸음이 있었는데 지금은 맞자마자 아무 증상이 없다"라고 전했다. 설현은 언니가 하는 카페에 방문해 무화과 바게트, 참참 샌드위치, 그릭요거트, 부라타 치즈 샐러드 먹방을 펼쳤다.

설현은 "2차 접종 4시간 후 팔이 조금씩 뻐근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잠이 오기 시작했다. 일단 너무 졸려서 낮잠을 자야 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8시간 후 더워서 반팔로 갈아입었다. 열이 조금 나는 것 같다"라며 꾸준히 자신의 상태를 공유했다.

화보 촬영 때문에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는 설현은 계란, 단호박, 우유 등을 먹으며 허기진 배를 채웠다. 설현은 자고 일어난 뒤 "잠을 잘 못 잤다. 팔이 너무 아프다. 여기(주사 맞은 부위)가 엄청 뜨겁고 겨드랑이도 아프고 갈비 쪽까지 아프더라. 너무 아파서 잠이 안 오더라"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설현은 "약 먹으니까 조금 나아지더라"라며 주사 맞은 부위에 열감이 느껴져서 얼음찜질을 진행했다. 이날 설현은 "참을만한 정도의 아픔인 것 같았다. 여러분들도 백신 맞으시고 별다른 아픔 없이 무사히 지나가시길 바라겠다"라고 전하며 영상을 마쳤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