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안민석 "남욱, 당신 때문에 억울하게 비난받아…대장동 VIP 밝혀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19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에서 안민석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더불어민주당 5선 중진인 안민석 의원이 23일, '대장동 의혹' 핵심 당사자 중 한명인 남욱 변호사로 인해 억울한 오해를 받고 있다며 "대장동 VIP가 누구인지 밝혀라"고 요구했다.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의 비서 중 한명이 남 변호사 처남이었다는 사실 때문에 "나는 비리 정치인으로 억울하게 비난받고 있다"면서 "이처럼 고통당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진실을 밝히라"고 했다.

최근에서야 자신의 지역구 비서가 남 변호사 처남인 사실을 알았다며 "이 무슨 신의 장난이냐"고 했던 안 의원은 "당신의 처남은 성실하고 착한 사람이다"며 "주위에서는 비서를 그만두게 해야 한다는 충고도 있지만 나는 도의(道義)에 어긋난 정치는 하지 않겠다"고 비서를 그대로 품고 가겠다고 했다.

하지만 "남욱 변호사는 매형이 행한 부도덕한 일로 고통받고 있는 당신의 처남이자 나의 비서에게 사과하고 도깨비 장난처럼 구설에 휘말린 나에 대해서도 공개 해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당신이 밝히지 못하는 화천대유와 천하동인 말들을 움직인 '대장동 오징어게임' VIP의 실체는 누구인가, 대장동 VIP가 이재명 후보가 아니라고 사실대로 분명히 말하라"고 압박을 가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