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정연, 귀가 후 반겨주는 반려견들에 흐뭇 "실컷 예뻐해주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오정연 인스타그램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오정연이 반려견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방송인 오정연은 지난 2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녹초가 되어 귀가하는 날 격하게 반겨주는 #착한이 #보리"라고 전했다.

이어 "매일 밤 현관 앞에 앉아 실컷 예뻐해주기"라고 덧붙였다.

이번에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귀가 후 반겨주는 반려견들과 셀카를 찍고 있는 오정연의 모습이 담겨 있다.

무엇보다 오정연은 다이어트 성공 후 잘 유지하며 단아한 미모를 뽐내고 있어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오정연의 스크린 데뷔작인 영화 '죽이러 간다'가 시네퀘스트영화제 코미디 경쟁부문과 오스틴 영화제 코미디뱅가드 경쟁부문에 초청돼 화제를 모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