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시리아, 산불방화 혐의로 24명 공개처형…11명 무기징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시리아 라타키아 주에서 발생한 산불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시리아 정부가 지난해 야산에 불을 지른 혐의로 24명을 공개 처형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시리아 법무부는 22일(현지시간) 고의로 산에 불을 내 수만 헥타르의 삼림을 파괴하고 3명을 숨지게 한 범죄자 24명을 처형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성명에서 "이들은 인화성 물질을 사용해 목숨을 빼앗고 국가 기반 시설과 공공·사유 재산에 피해를 초래한 범죄자들"이라고 비난했다.

법무부는 "11명이 같은 혐의로 무기징역을, 미성년자 5명을 포함한 9명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며 "미성년자들의 형기는 징역 10년에서 12년"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10월 시리아 중부 라타키아와 홈스 주에서는 대규모 산불이 발생해 3명이 사망하고, 약 2만4천 헥타르의 산림이 소실됐다.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고향인 라타키아 주의 카르다하 지역도 국영 담배회사 창고가 전소되는 등 큰 산불 피해를 봤다. 알아사드 대통령은 화재 진압 후 이례적으로 피해지역을 방문하기도 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