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공식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수처 '우병우 사단' 인사추천 논란에...靑 "밝히기 어렵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머니투데이

[과천=뉴시스] 권창회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검사 추가선발 인사위원회가 열리는 1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내 공수처에서 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 2021.10.0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청와대가 22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신규 검사 임명 지연과 관련해 "인사에 관한 사항은 밝히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 신규 검사 임명이 늦춰지는 이유가 우병우 사단 검사 때문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 1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신규 검사 후보자 10여명을 청와대에 추천했지만 이 가운데 부장검사 후보로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었던 임윤수 변호사가 포함돼 논란이 되고 있다.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은 아직 공수처 신규 검사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하지 않았다. 임 변호사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사단으로 알려진 대표적인 인물이다. 임 변호사와 우 전 수석은 서울지검 동부지청과 춘천지검 영월지청, 서울중앙지검 등에서 함께 일했고 2016년 함께 청와대에 들어갔다.

한편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공수처에 임 변호사에 대한 인사 추천을 철회하라고 촉구하며 "국정농단 주범의 최측근이며 그간 편향된 행보를 보여온 인사를 소속 부장검사로 앉히려 하다니 공수처의 결정을 국민께서 납득하실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