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용인 골칫거리 '공세복합단지' 나대지 10여 년 만에 정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경기도 용인의 '공세복합단지'에는 10년 넘게 방치된 나대지가 있어서 지역의 골칫거리가 돼 왔는데요. 여러 문제가 정리되면서 주민들의 숙원이 풀리게 됐습니다.

유영수 기자입니다.

<기자>

공세복합단지 내의 한 나대지입니다.

2만 제곱미터가 넘는 넓은 땅이, 수풀이 우거진 채 흉물스럽게 방치돼 있습니다.

곳곳에 불법 경작의 흔적이 있고, 무단으로 버린 쓰레기도 눈에 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