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류화영, 등에 빨간 상처 무슨 일?.."오늘도 영광의 상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류화영 인스타그램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류화영이 상처를 보여줬다.

22일 류화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 스토리에 상처가 난 등 사진을 게재했다. 류화영은 사진과 함께 "오늘도 영광의 상처"라고 글을 남겼다.

사진 속 류화영의 등에는 빨간 상처가 두 개 났다. 류화영의 빨간 상처가 보기만 해도 아파보여 안쓰러움을 자아낸다. 류화영은 여리여리한 모습을 보여준다.

한편 류화영은 걸그룹 티아라 멤버로 활약한 바 있으며 최근 첫 주연작인 영화 '사잇소리(김정욱 감독)' 출연을 확정 짓고 스크린 복귀를 준비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