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

성김, 내일 방한…남북 종전선언 등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연합뉴스


성 김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23일 한국을 찾는다.

김 대표는 이날 입국한 뒤 오는 24일 한국의 북핵 수석대표인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한반도 주요 사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협의에서는 한국 정부가 대북 관여 방안으로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 미국의 진전된 입장이 전달될지 주목된다.

한국은 종전선언을 북한을 대화 테이블에 복귀시키기 위한 신뢰 구축 조치로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 각급 협의를 통해 종전선언의 필요성을 미국에 설명해 왔다.

미국은 종전선언에 대해 비교적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다. 종전선언이 현 정전체제에 미칠 수 있는 영향과 비핵화 대화로 이어질 수 있을지 등에 대해 검토가 필요하다고 보는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최근 미측의 이해가 진전되면서 한미 양측이 종전선언의 구성 요소가 될 수 있을 내용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는 단계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워싱턴DC에서 18∼19일 열린 한미·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회동 이후 “(종전선언이) 북한과의 대화를 시작하기 위한 계기로서 상당히 유용하다는 한미 간 공감대가 있다”며 미국도 심도 있게 검토 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미국 정부가 종전선언에 대해 내부적으로 추가 검토한 입장을 이번 협의에서 한국 측에 공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최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김 대표가) 미국 정부의 종전선언에 대한 정리된 입장을 가지고 오나’라는 질문에 “속단할 수 없지만, 진전이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미는 북한의 지난 19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및 이후 반응에 담긴 의도를 분석하고 향후 정세에 미칠 수 있는 영향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인도네시아 주재 미국 대사를 겸하는 김 대표는 이번 협의 이후 25일 인도네시아로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범 기자 ksb1231@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