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호, 미완의 성공…잘 쐈지만 위성 궤도 안착 실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우리 기술로 만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어제(21일) 오후 5시 우주로 솟아올랐습니다. 위성 덮개 분리 같은 어려운 과정을 거쳐 목표고도 700km에 다가갔지만, 위성 역할을 맡은 모사체가 원하는 궤도에는 진입하지 못했습니다.

첫 소식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땅을 뒤흔드는 굉음과 함께 누리호가 화염을 내뿜으며 하늘로 솟구쳐오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