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꼬꼬무’ 정규 첫방, 첫 번째 이야기는? 1987 인간 청소 [MK★미리보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한민국에 ‘이야기 열풍’을 일으킨 스토리텔링 프로그램의 원조이자 수많은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가 21일 더 새롭고 강력한 이야기와 함께 정규편성으로 돌아왔다.

정규 편성된 꼬꼬무의 가장 큰 변화는 새로운 장트리오다. 장항준 감독의 찐친이자 단골 이야기 친구 배우 장현성이 꼬꼬무의 새로운 이야기꾼으로 전격 합류했다. 명품 연기력과 한층 더 짙어진 감수성까지 더해진 New 장트리오(장도연×장성규×장현성)가 들려줄 첫 번째 ‘그날’ 이야기의 주제는 ‘1987 인간 청소’다.

사라진 아이들… ‘부산역 아동 연쇄 실종사건’

매일경제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사진=SBS


1980년대 초 부산에서 기이한 아동 연쇄 실종 사건이 발생한다. 리어카 행상 정씨의 아들 정연웅(12)군이 사라진 것은 1982년 9월이었다. 학교에선 공부 잘하는 모범생, 암 투병 중인 어머니를 손수 병간호하던 착한 아들 연웅이는 그날 연탄 가게 형을 따라간 후 바람처럼 사라졌다. 그리고 1년 후, 이번엔 7살, 5살 아이들이 동시에 실종된다. 헤어진 엄마를 만나기 위해 기차에 올라탔던 남매가 함께 사라진 것이다. 두 사건의 공통점은 바로 부산역이다. 연웅이는 부산역에 놀러 간 후 사라졌고, 남매 역시 부산역에서 하차한 후 종적을 감췄다. 그 후 40년, 12살이었던 정연웅 군이 중년의 나이가 되어 꼬꼬무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수십 년 만에 털어놓은 그날의 진실은 충격적인 것이었다.

“저는 4년 7개월간 갇혀 있었습니다”

수 많은 아이들을 납치, 감금했던 그곳의 정체를 알아본다.

‘파란 추리닝’의 왕국, 의문의 강제 수용소

냉동탑차 같은 트럭에 실려 어딘가로 끌려간 연웅이는 눈앞에 펼쳐진 광경을 보고 경악하고 말았다. 산자락 아래 마치 왕국처럼 자리잡은 수십 채의 건물들, 5미터 높이의 담벼락과 몽둥이를 든 경비원들이 보초를 서고 있는 그곳은 거대한 수용소였다. 파란색 체육복을 맞춰 입은 수용자가 무려 3천여 명, 연웅이는 이날부터 이름대신 '82-9-2167'이라는 수용번호로 불리기 시작한다.

“24소대 점호!!. 하나. 둘. 셋. 넷”

마치 군대처럼 제식훈련을 하고 엄격한 규율로 운영되는 그곳의 법은 바로 ‘폭력’. 명령에 순응하지 않는 이들에게는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고 모든 시설은 철창문과 자물쇠, 감시 시스템으로 통제되고 있었다. 가족들에게 살아있다는 소식도 전하지 못한 채 겁에 질려있는 아이들에겐 몇 가지 미션이 주어진다. 풍선, 자물쇠, 구두, 자개장, 낚싯바늘, 고무장갑, 양말 등 정체모를 물건들과 죽음의 미션! 정해진 시간 안에 미션을 수행하지 못하면 무시무시한 형벌이 아이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매일경제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사진=SBS


1987 드러나는 진실

베일에 싸여있던 수용소의 존재가 세상에 폭로된 것은 1987년이다. 우연한 계기로 이곳을 알게 된 한 젊은 검사가 거대한 비밀을 추적하기 시작했다. 현직 검사조차도 경악케 만든 수용소의 추악한 실체와 검은 배후를 장트리오가 공개한다.

“너희가 여기 온 이유는 인간 쓰레기이기 때문이다”

거리의 쓰레기를 치우듯 청소되고 수거되었다는 아이들은 무사히 세상 밖으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방송에서 이야기 한다.

정규편성으로 다시 돌아온 ‘꼬꼬무’, 세 명의 이야기 친구들 마음에 깊은 울림과 먹먹함을 전해준 ‘그날’의 이야기 정체가 공개되는 ‘꼬꼬무’의 첫 번째 이야기 ‘1987 인간 청소’ 편은 21일 밤 10시 30분에 공개된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