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4인방' 관계 묻자…李 "유동규 날 배신, 남욱은 악수만"(종합)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동규, 나를 이런 위험에…측근 아냐, 업자 만나는 것 알았으면 해임"

"남욱과 악수, 기억은 없어"…김만배·정영학에 대해서는 "전혀"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0일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이른바 '4인방'으로 불리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남욱 변호사,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정영학 회계사와의 '특별한 관계' 의혹을 정면 부인했다.

이 후보는 유 전 본부장에 대해서는 아는 사이고, 가까운 사이였던 것은 맞지만 "날 배신했다"고 단언하며 일각에서 나오는 측근설을 원천 차단했다.

남 변호사에 대해서는 악수를 한 번 했지만, 개인적으로 모르는 사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김 씨, 정 회계사와의 사적인 관계도 전혀 없다며 재차 부정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