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쌍용차 '에디슨모터스' 품으로...매각 과정 '험로' 예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기업 회생 절차를 밟아 온 쌍용차의 새 주인이 결정됐습니다.

중소 전기 버스 생산 업체 '에디슨모터스'가 포함된 컨소시엄이 그 주인공인데요.

쌍용차에 천문학적인 부채가 쌓인 데다, 에디슨모터스의 자금 조달 능력에도 물음표가 찍혀 있어서 매각 과정에 험로가 예상됩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2파전으로 좁혀졌던 쌍용차 인수전.

서울회생법원은 전기버스 생산 업체 '에디슨모터스'의 손을 들어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