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머리 자른 '소영 선배'…팀 바꿔도 '펄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여자 배구 GS칼텍스에서 인삼공사로 팀을 옮긴 국가대표 이소영 선수가 첫 경기부터 맹활약을 펼쳤습니다. 머리를 짧게 자르고 나와 강렬한 새 출발을 알렸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10년 동안 GS칼텍스 유니폼을 입었던 이소영은 지난 시즌 통합 우승을 이끌고 챔피언결정전 공동 MVP까지 차지한 뒤 두 번째 FA 자격을 얻어 인삼공사로 전격 이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