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초과이익 환수 조항 누락 '이재명 배임'?…경기도 2차 국감 쟁점(종합)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야 "무능 아니면 배임"…李 "직원 추가 의견 미채택이 왜 배임이냐"

李 "해당 조항, 삭제 아닌 간부들이 안받아들인 것"…'유동규 임명'도 공방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20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는 사업 협약에 대장동 민간사업자의 초과이익 환수 조항을 포함하지 않은 것과 관련, 이재명 지사의 배임 여부가 최대 쟁점이 됐다.

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임명과 그가 대장동 개발을 염두에 두고 성남시와 별도로 구성한 TF의 성격을 놓고도 공방이 벌어졌다.

'작은 확정이익에 집착하다 민간사업자의 폭리를 막지 못했다'는 주장과 함께 '대장동 개발 설계자가 죄인이다', '설계자는 착한사람'이라는 논쟁도 이어졌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