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파월, 마지막 인터뷰 공개…"작은 얼간이 김정은, 절대 공격 못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별세한 콜린 파월 전 미국 국무장관이 마지막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한 자신의 단상을 거침없이 쏟아냈습니다.

워싱턴포스트 부편집장인 밥 우드워드는 지난 7월 자신과 파월 전 장관이 나눈 마지막 인터뷰를 현지시간으로 19일 공개했습니다.

42분간 이어진 통화에서 첫 흑인 합참의장이자 국무장관을 지낸 파월 전 장관은 자신의 근황을 포함해 조 바이든 행정부 들어 외교 현안 전반에 대해 고언했습니다.

파월 전 장관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다음날 우리가 북한을 파괴하지 않는 이외에 북한이 우리를 공격하는 길을 누가 생각할 수 있겠느냐"며 "이란도 마찬가지다. 그런 갈등의 결과를 견딜 수 없기 때문에, 이란과 북한은 우리의 적이 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우드워드 부편집장이 "어떤 지도자는 자살 전략을 택하기도 한다"고 되묻자, 파월 전 장관은 "그렇지만, 중국이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시작하게 두지 않을 것"이라고 되받았습니다.

파월 전 장관은 "중국은 북한을 사랑한다. 그들은 북한을 원한다. 나는 그렇지 않지만"이라며 "북한은 나에게 문제가 아니다. 그 작은 얼간이(little jerk·김정은을 지칭)가 하고 싶은 대로 하게 두라. '남의 도움을 받아 하는 자살'(assisted suicide)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그는 절대 우리를 공격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극심한 혼란을 초래한 미군의 아프가니스탄 철군에 대해선 "궁극적으로 나올 수밖에 없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그들을 이길 수 없다. 이 문제에서 벗어나자. 아프간을 절대 이길 수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그들은 나라를 위해 죽기를 각오하고 싸울 수백 명을 갖고 있다. 이것이 내가 철군에 반대하지 않는 이유"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파월 전 장관은 마지막까지 병마와 싸우는 자신의 근황을 의연히 전했습니다.

"골수종과 파킨슨병을 앓고 있다. 그렇지만 나는 괜찮다"라며 "나에게 미안해하지 말아라. 나는 84살"이라며 위로를 거부했습니다.

또 "병마와 싸우며 하루도 잃지 않았다. 나는 굳건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며 스스로 운전해 월터리드 군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는 하루하루를 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고정현 기자(yd@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