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프로배구 한국전력, 삼성화재에 완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이 삼성화재를 꺾고 시즌 첫 경기를 힘차게 출발했습니다.

한국전력은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방문 경기에서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대 0으로 제압했습니다.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바르디아 사닷(이란)이 부상을 당해 대체 선수로 영입한 '전 현대캐피탈 선수' 다우디는 팀 내 최다인 16점을 올렸습니다.

군 복무를 마치고 불어난 체중을 40㎏이나 감량한 서재덕은 12득점 하며 다우디와 쌍포 활약을 펼쳤습니다.

입단 2년 차 한국전력 센터 박찬웅은 블로킹을 8개나 기록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습니다.

지난 시즌 한국전력에서 뛰고, 이번 시즌에는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은 카일 러셀은 양 팀 합해 최다인 26점을 올렸지만, 팀 패배로 빛을 잃었습니다.
김영성 기자(yskim@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